[25일 수요일 날씨] 더 추운 '강력 한파' 옵니다!
상태바
[25일 수요일 날씨] 더 추운 '강력 한파' 옵니다!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3.01.24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24일, 하루사이 낮 동안에도 강력 한파의 기세가 이어지면서 25일 전국이 대체로 맑고 강추위가 계속되겠다.

연휴 마지막 24일, 도심은 - 50도에 달하는 북극 한기가 한반도 상공을 뒤덮으며 전국 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크게 떨어지면서 서울은 아침 기온이 - 16.7도, 체감온도는 - 27도까지 곤두박질하며 올겨울 들어 가장 추웠다.

그 밖에 철원 - 18.6도, 파주 - 17.8도, 대구 - 9.4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올겨울 최저 기온을 기록했고, 설악산도 - 27.7도, 체감온도는 무려 - 44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바람 때문에 실제 체감하는 온도는 더욱더 낮게 나타날 것으로 수요일은 중부지방은 밤부터 차차 흐려지겠고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 제주도는 낮까지 눈이 내리겠다.

이시각 호남과 제주로는 눈이 내리고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 30∼50㎝, 전북 서부, 전남권(동부 남해안 제외), 제주도(산지 제외), 서해5도 5∼20㎝, 충남 서해안 1∼5㎝다.

여기에 시간당 3cm 안팎의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도 발효 중으로 오전까지 전라권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으니 이면도로나 골목길, 경사진 도로 등에서 빙판길 보행자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23∼-9도, 철원 - 23도, 파주 - 22도, 서울도 - 18도까지 떨어지는 등 하루 만에 올겨울 최저 기온을 경신하겠다. 특히 한파 속에 체감온도도 - 30도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여 출근길에는 철저한 한파 대비가 필요하다.

한 낮 최고기온은 -7∼1도로 예보로 오후부터 점차 누그러지겠지만, 26일(목요일) 중부와 호남 지방에 또 눈이 내리는 등 당분간은 궂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평년(최저기온 -12~-1도, 최고기온 0~7도)보다 10~15도 낮은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여기에 바람 때문에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또한, 바다를 중심한 조업 활동으로는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2.0∼5.0m, 서해·남해 1.0∼4.0m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한파 속에 서해안 폭설과 강풍도 하루 정도 더 이어질 것으로 보여 빙판길 미끄럼 사고는 물론 항공편 결항에도 더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내일 오후부터 점차 누그러지겠지만, 26일, 중부와 호남 지방에 또 눈이 내리는 등 당분간은 궂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