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대로' 35년 만에 변화 시작…송파구 용역 착수
상태바
'송파대로' 35년 만에 변화 시작…송파구 용역 착수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3.01.25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구, 1988년 개청 이후 큰 변화 없는 송파대로를 명품거리로
1월 19일, 기본구상 용역 착수…3월까지 세부 계획 마련
권영걸 서울디자인재단 이사장 등 전문가 자문단도 구성
서강석 구청장 “걷기 좋고, 아름다우며, 기업과 일자리 넘치게 재탄생”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송파구(서강석 송파구청장)는 25일, 송파의 얼굴인 ‘송파대로’를 구 탄생 이후 35년 만에 명품거리로 재탄생시키는 용역에 착수,오는 3월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파구 송파대로 위치도(사진=송파구)
송파구 송파대로 위치도(사진=송파구)

‘송파대로’는 잠실대교 남단~성남시계로 이어지는 총길이 6.2km의 10차선 도로이다. 잠실역과 롯데월드타워, 석촌호수, 가락농 수산물시장, 문정법조단지, 동남권 물류센터 등 송파의 명소와 주요 시설을 잇는 중심가로 역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그러나 그간 테헤란로 등 서울 주요 대로의 발전 속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발전 혜택에서 소외된 모습이다. 각종 제약으로 35년 전 모습에서 크게 달라지지 못한 채 주변 환경이 낙후되고, 지역경제가 활력을 잃는 등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구는 ‘송파대로 명품거리 조성사업’을 민선 8기 핵심 공약사업으로 선정하고 지난 19일 사업 밑그림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

용역 목표는 ‘쾌적하고 품격과 활력이 넘치는 명품거리 송파대로’ 조성이다. 송파대로 인근에 분포한 다양한 문화‧상업‧녹지 공간을 활용해 도시 가치를 높이는 방안을 살필 방침이다. 주요 방향은 ▲쾌적한 보행녹지 거리 ▲활력 넘치는 일자리 ▲품격있는 디자인 거리 조성이다.

세부적으로 6.2km를 4개 권역으로 나눠 △광고매체를 활용한 거리 활성화 △도로 재구조화 △도시 역세권 중심의 도시공간구조 개편 △건축디자인 차별화를 통한 다채롭고 품격있는 건축 개발 유도 등 실질적 변화를 위한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구는 용역과 함께 전문가 의견을 적극 반영해 사업의 실효성을 높인다. 권영걸 서울디자인재단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도시계획, 녹지 등 분야별 전문가 자문을 지속적으로 받을 계획이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송파대로는 송파의 얼굴이자 서울 동남권의 관문도로이지만 개발과 발전에서 소외되어 왔다”면서 “이번 용역을 기반으로 송파대로를 아름답고 걷기 좋게 변화시켜 많은 사람이 찾아오고, 장기적으로는 관광 활성화와 유수의 기업 및 일자리가 넘치는 명품거리로 재탄생 시키겠다”고 전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